주요메뉴 건너뛰기

부동산보도자료

국민 4명 중 3명, ‘뉴스테이, 중산층 주거 안정에 기여할 것’

출처
국토교통부
작성일
2017-01-11
첨부파일
 
작년 11월에 실시한 ‘2016년 하반기 뉴스테이정책 인식조사’ 결과, 국민의 약 3/4에 해당하는 72.7%가 뉴스테이 정책이 중산층 주거안정에 기여할 것이라고 답한 것으로 나타나, 국민들 중 상당수가 뉴스테이 정책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식 조사는 국토교통부(장관: 강호인)가 한국갤럽에 의뢰해 수도권 및 4대 지방 광역시(부산, 대구, 광주, 대전)에 거주하는 30∼50대 세대주 및 세대주의 배우자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조사 결과, 정책 인지도는 49.8%, 호감도는 45.4%로 나타나, 정책 도입 1년차였던 2015년에 비해 각각 21.6%p, 10.3%p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거주형태별로 볼 때, ‘임차’(53.5%) 가구가 ‘자가’(41.8%) 가구보다 호감도가 높고, 임차가구 중에서는 ‘보증부 월세’(75.8%) 가구가 ‘전세’(50.4%) 가구보다 호감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나, 뉴스테이 실수요 계층이 뉴스테이에 대한 호감도가 상당한 것으로 드러났다.

뉴스테이의 각 특징에 대해서는, ‘양호한 입지여건’(79.1%), ‘희망할 경우 8년까지 장기 거주 가능’(78.2%) 등의 순으로 호감도가 높았다.

또한, 뉴스테이 정책에 대해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응답자 254명에게 그 이유를 물어본 결과, ‘일반적으로 월세 거주를 선호하지 않아서’(54.7%)가 가장 큰 원인으로 꼽혔으며, 뒤를 이어 ‘임대주택 자체에 대한 부정적 인식 때문에’(19.7%)가 차지했다.

뉴스테이에 대한 비호감은 정책 자체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라기보다 월세에 대한 거부감, 임대주택 전반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응답자 10명 중 3명 정도가 뉴스테이 입주의향이 ‘있다’(31.0%)고 응답했다.

거주 형태별로 볼 때, ‘임차’ 가구의 경우 뉴스테이 입주 의향이 47.5%에 달했으며, 집을 보유한 ‘자가’ 가구의 경우에도 23.7%가 입주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2015년 대비 각각 2.5%p, 3.0%p 상승)

뉴스테이에 보증부 월세로 거주한다고 가정 시 희망하는 임대료 보증금 수준은 ‘1억 5천만 원 이상’(32.2%), 월 임대료 수준은 ‘30만원∼50만원 미만’(48.8%)을 가장 많이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비스 면적이 많고 저층인 테라스형을 제외한 일반적 뉴스테이의 임대료 평균이 보증금 9천만 원, 임대료 40만 원대 수준임을 고려할 때, 현재 뉴스테이의 임대료는 국민들이 희망하는 임대료 수준과 유사한 것으로 나타났다.

마지막으로, 뉴스테이에서 제공이 가능한 주거서비스와 생활 편의시설에 대해서는 ‘피트니스 센터, 헬스장’(82.1%), ‘24시간 보안 서비스’(71.2%), ‘공부방, 문고 대여 등 북카페’(59.2%), ‘파출부, 청소, 소독 등 지원 서비스’(56.2%) 등의 순으로 이용할 의향이 높아, 실생활에서 빈번하게 이용하는 주거서비스에 대한 선호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한국주택협회, 대한주택건설협회 등을 통해 관심 있는 업체들에게 뉴스테이 희망 입지, 희망 주택 규모, 주거서비스별 이용 의향 등에 관한 조사결과를 제공할 예정이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조사를 통해 국민들의 뉴스테이 관련 인식 및 수요를 추적해나갈 예정이다.

또한,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국민 인식수준을 점검하고 수요를 파악하기 위해 실시된 이번 조사의 결과를 향후 정책의 방향을 설정하는 데 활용하여 중산층에게 꼭 필요한 기업형 임대주택의 공급을 늘려가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상단가기